본문 바로가기
암호화폐 및 경제/칼럼 및 분석

메타버스 시대의 화폐는?

by Danny_Kim 2021. 11. 2.

 Defi 라고 불리는 탈중앙화 암호화폐 거래소 혹은 탈중앙화 금융서비스는 중앙화 거래소보다 다양한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그런데도 중앙화거래소보다 DeFi의 약점은 법정화폐를 암호화폐로 교환해주지 못하는 근본적인 단점이 있다. 물론 법정화폐가 CBDC 등으로 블록체인 기술을 탑재한다면 가능한 일이지만 현실적으로 각종 규제와 맞물려서 결코 쉽게 가진 못할 듯 하다.
 

 그런데 DeFi의 혜택을 현재도 보는 사람들이 있다. 비트코인이든 이더리움이든 채굴을 통해서 굳이 법정화폐를 암호폐로 바꾸지 않아도 되는 사람들은 중앙화거래소보다 DeFi가 더 나은 선택일 수 있다.

 사실 법정화폐를 암호화폐로 교환하거나 그 반대의 문제 역시 어느 세상에 더 큰 무게를 두는지의 문제로 귀결된다. 우리의 삶은 현실과 가상세계(인터넷으로 연결된)를 오가는데 아직은 대부분 현실에 더 무게를 두는 인구가 많은 게 분명하다.

 

 그런데 앞으로도 지금과 같은 세상일까? 를 조금 고민해보면 앞으로의 미래를 조금은 예측해 볼 수 있다.
90년대생, 2000년대생, 아니 지금의 초등학생들(2010년 이후 세대)은 분명히 현실과 가상세계의 구분이 그 이전 시대보다 더 불명확하다. 전부는 아니겠지만 상당히 많은 아이는 가상세계에서의 자신의 정체성을 위해서 현실 세계에서 열심히 살아가는 이들도 있다. (공부를 열심히 하면 게임을 하게 해준다든지 등)
 

 결국, 2000년대 이후의 세대들이 현실 세계보다 가상세계에 좀 더 무게를 둔다면 굳이 가상세계에서 적합한 화폐를 현실 세계로 교환할 필요가 적어진다. 자산을 분배한다면 현실 세계에서 필요한 법정화폐를 30%, 가상세계에서 필요한 암호화폐를 70% 분배하지 않을까?

 

 물론 이러한 가설이 현실이 되려면 최소 10년 이상은 걸릴 것으로 예상이 된다. 위의 예처럼 급진적이진 않더라도 최소 법정화폐 70%, 가상화폐 30%를 보유하는 게 일상이 될 수 있을 거란 예상은 해볼 수 있지 않을까?

 

 시각과 청각은 메타버스가 현실보다 더 풍부하게 제공해 줄 수 있는 장점이 있으니 후각과 촉각 문제만 기술이 좀 더 발전한다면 분명히 생각하지 못했던 많은 일이 일어날 듯 하다.

 

 

[21년 11월 1일 한경닷컴 기고문]

https://www.hankyung.com/thepen/lifeist/article/202111018633Q

 

반응형

댓글0